Artist:

Bo Lee
Contemporary Artist

대한민국 서울에서 태어나서, 미국 필라델피아 교외에서 자라난  Bo Lee 는 비디오, 회화, 드로잉, 일상 속에서 찾은 물건 / 개념 / 설치를 통합하여 상징주의, 사회적 오작동, 개인적 내러티브 및 정신 건강의 주제를 탐구하는 현대 예술가이다. 그의 비디오는 종종 빠르게 편집된 영상 / 파운드 풋티지 / 애니메이션 / 개인적으로 촬영한 샷들을 사용하여 의미와 감정을 실험한다. 그의 개념적 작품은 운동화, 태워서 병안에 넣은 노트북, 부러진 자 및 담배와 같은 일상 생활에서 발견할 수 있는 물건들을 사회적 의미에 대항해서 언어와  정의를 새롭게 만들어 내기 위해 사용하고 있다.

Born in Seoul, South Korea, Bo Lee is a contemporary artist, incorporating video, painting, drawing, objects found in daily life, concepts, installation to explore themes of symbolism, social malfunctions, personal narratives, and mental wellness.  His videos often implement rapid cuts, found footage, animation, and personally shot elements to experiment with meaning and emotion. His conceptual work incorporates objects found in daily life such as sneakers, burnt notebooks in jars, broken rulers, and cigarettes to create shifts in language and definition against social implications

CV

Education
BFA Pratt Institute of Art



Solo Exhibitions
2017  ‘When We Were Young’, Object, Seoul, South Korea
2015  ‘Idol Worship’, Yonaluky Gallery, Heyri Art Village, South Korea
2015  Hopeless Romantic_ONETWO, Heyri Art Village, South Korea

Video Commissions
2011  Dalsma Conference, Seoul, S. Korea
2010  Pepsi/Mt. Dew, New York, USA
2008  Covenant House, New York, USA



Selected Bibliography
​2019  Hep Magazine_By This River_Artist Interview
2017  Quarterly Trash Magazine #1 My Favorite Trash

Seleted Group Exhibition / Installations
2019  Process Festival ‘On the Question of Senses’, Riga, Latvia
2019  ‘22èmes Rencontres Traverse Vidéo, Toulouse, France
2019  Hep Magazine Exhibition, #02 ‘By this river’, Seoul, South Korea
2018  G-Train, ‘Memory Riders’, Gallery Skape, Seoul, South Korea
2017  ‘Just Kids’, Goldmine Unlimited, Hamilton, USA
2015  ‘Sulfur Cinema’, Turpentine Gallery, Oakland, USA
2015  ‘Present’, Goldmine Studios, Heyri Art Village, South Korea
2012  Madatac 07, Official International Section, Centrocentro Cibeles of Culture, Madrid, Spain
2011  ‘Bubbling Giggling’, Da Gallery NY, New York, USA
2010  ‘Light at the End of the Tunnel’, Scope Basel, Switzerland
2007  KinoFest, Bucharest, Romania
2006  Place of Art : OFFicyna, Szczecin, Poland
2006  European Film Festival ‘For the first five’, Neubrandenburg, German
2006  PI five video/short films review, Szczecin, Poland
2006  Videominuto poptv (retrospective), Prato, Italy
2006  ‘Ephemeral Drift’, Hun Gallery, New York, USA
2006  Korean Overseas Art Festival, Seoul, South Korea
2006  Scope, Hamptons, New York, USA
2006  ‘Emerging Korean Video’, Maxim, New York, USA
2006  ‘Moving Image’, Cave Gallery Brooklyn, New York, USA
2005  ‘All Architecture Must Die’, Sputnik Brooklyn, New York, USA
2005  International Connection, 00130Gallery, Helsinki, Finland

NO.139 GETTING OUT OF BED, 2017

The Walk, 2016
The Anthem, 2016
Draw Me Close, 2016
The New Void, 2013

Q. 이번 전시는 보리의 작업 스타일을 전체적으로 만나볼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설치와 구성에 특별히 중점을 두신 부분이 있는지요?

이번 전시 ‘ODI ET AMO: I hate and I love’의 주제 표현은 2개의 드로잉 시리즈, ‘Engram’ 과 ‘Scratch’로 초점을 맞추었습니다. 저는 이 두가지의 시리즈 작업을 통해 각각 다른 감정과 몸짓을 표현했습니다. ‘Engram’ 시리즈는 곡선을 가지고 유동적이지만 ‘Scratch’ 는 폭력적이며 경직되어 있습니다. 이 두가지의 작품들은 제 안에서 반복되는 상반된 감정의 충돌을 보여줍니다.

Q. What is the focus of the installation?

The focus of ‘ODI ET AMO: I hate and I Love’ are the two bodies of work currently titled ‘Engram’ and the series of work I call ‘scratch’ paintings. I used them to express two different emotions, in two seemingly different gestures. The ‘Engram’ series is curved and fluid while ‘Scratches’ is more violent and rigid. These two bodies of work represent the reoccurring conflict.

Q. I hate and love 주제에 관해 이야기하고 싶은 개인적이거나 얽힌 이야기가 있습니까?

저는 ‘모순’이 항상 저의 일부라고 느꼈습니다. 제가 한국인이자 미국인, 부자이자 가난뱅이인 것처럼요. 저는 항상 삶에 대한 철학과 제 행동이 일치하지는 않는다고 느꼈지만 최근에는 그냥 그렇게 사는 것도 괜찮다고 생각했어요.

지난 11월 한국에서 ‘I LOVE YOU TOO MUCH’라는 비디오 작품을 완성했는데, 이 작품은 아내에게 보내는 연애편지였지만 동시에 ‘그녀를 지나치게 너무 많이 사랑한다’라는 부정적 의미가 내포된 작품입니다. 한편으론 감정에 대해서는 조금 소홀히 했다는 고백이기도 하고요. 정리하자면 ‘I LOVE YOU TOO MUCH’는 아내에 대한 애정의 표시이자 제 자신에 대한 비판이었습니다.

그 후 12월에 미국으로 돌아왔을 때,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저는 이상한 감정의 변화를 겪었습니다. 우울증이 의심되어 온라인 테스트를 5회 정도했는데 모두 양극성 장애라고 판정되었습니다. 물론 온라인 테스트가 정확한 진단은 아니지만요. 이때를 계기로 저는 하루 빨리 양극성에 대한 주제로 전시를 열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Q. Is there any personal or tangled story you would like to tell on the subject of I hate and love? Please share with us.

hate and love? Please share with us.

I’ve always felt contradictions were a part of who I am. Being Korean versus being American. Being rich versus being poor. And I’ve always felt that my philosophies towards life did not always align with my actions and just recently realized that this was okay.

Last November, while in Korea, I developed the piece “I LOVE YOU TOO MUCH”. It was a love letter to my wife but at the same time a confession that in “loving her too much”, I’ve neglected my own personal feelings. It was a criticism as well a sign of affection. Back home in December, for some reason I was going through erratic shifts in moods. I took about 5 online tests and they all decided I had “Bipolar depression”. Although online testing isn’t the most accurate diagnosis, it did trigger a feeling and an urgency to develop an exhibition around this concept of duality.

Last November, while in Korea, I developed the piece “I LOVE YOU TOO MUCH.”  It was a love letter to my wife but at the same time a confession that in “loving her too much,” I’ve neglected my own personal feelings.  It was a criticism as well a sign of affection.  Back home in December, for some reason I was going through erratic shifts in moods.  I took about 5 online tests and they all decided I had

“Bipolar depression.”  Although online testing isn’t the most accurate diagnosis, it did trigger a feeling and an urgency to develop an exhibition around this concept of duality.

“I am a genius….I suck”

Q. 작가님 작품에 있어서 중요하게 영향을 준 것이 있다면?

작품과 제 자신을 구분하는 것은 매우 어렵기 때문에 어떤 것이 제 작품에 영향을 주었고, 저에게 영향을 주었다고 정확하게 이야기하기는 힘듭니다. 저는 예술가입니다. 그것은 제 직업이기도 하고, 그렇기에 저는 항상 작품을 만듭니다.

저는 이번 전시 ‘ODI ET AMO: I hate and I love’를 위해  Baudrillard의 작품 Simulation / Simulacra에 대해 많은 연구를 하였습니다. 포스트 모더니즘 콘셉트도 제게 큰 영향을 주었습니다. 정신건강에 대해 생각하는 것 또한 이번 전시에 영향을 주었습니다. 아이들이 그린 그림을 따라 그릴 때도 있으니, 저희 아이들도 제게 큰 영향을 준 셈이네요.

두들 페인팅에서는 George Condo 처럼 그려보려 했지만 실패한 것 같습니다. 저의 친한 아티스트 친구는 제 작품이 Arshile Gorky를 떠오르게 한다고 했지만, 저는 Cy Twombly 같은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고 말한 적이 있습니다. John Baldesarri와 Bruce Nauman의 작품도 제게 커다란 영향을 주었습니다.

영화를 전공하고 영상을 시작으로 작품 활동을 했기 때문에 영상 제작과 평면 작업에 대한 접근 방식은 상당히 다릅니다. 평면 작업에 경우는 사용하는 매체에 매우 매료되고 영향을 많이 받습니다. 아크릴, 숯, 오일스틱, 마커, 연필등  다양한 재료를 사용하다 보면 각 도구마다 각기 다른 마크와 제스처를 느낄 수 있습니다. 종이에 그리는 것과 캔버스에 그리는 것 또한 다른 분위기를 줍니다. 사용하는 매체에 따라 다른 감정과 아이디어를 표현합니다. 따라서 페인트로 ‘Scratch Paingting’을 그리지 않고, 목탄이나 흑연으로 ‘Doodling Drawing’를 작업하지 않습니다.

비디오 작품은 기술적으로 접근하기 때문에 오히려 아이디어와 개념에만 집중할 수 있습니다.  영상 작업의 한계가 무엇인지, 어떤 것이 가능하고 불가능한지에 대해 정확히 알고 있습니다. 따라서 표현하고자 하는 아이디어가 있다면 실행계획과 촬영부터 편집까지의 모든 일련의 과정을 계산해서 시각화할 수 있습니다. 비디오는 아이디어와 개념을 중심으로, 평면작업은 감정과 움직임에 중점을 두고 작업합니다. 비디오 작업은 백남준, Doug Aitken 그리고 David Lynch와 같은 전설적인 영화 제작자의 영향을 받았습니다.

Q. What major influence did you have on your work?

It’s hard to pinpoint exact influences on my work and myself as a person because it is really hard to detach myself from my art. I am an artist and that is what I do. I make art. For this current exhibition ‘ODI ET AMO’ I was researching extensively on Baudrillard and his work “Simulation/simulacra”. Post-modernist concepts was a huge influence. Dealing with mental illness was a major influence. My kids are a huge influence because I copy a lot of their lines. I think with my doodle paintings, I’m trying and probably failing to draw like George Condo. Maybe it’s Keith Haring meets George Condo. A friend said my work reminds her of Arshile Gorky but I told her I want to be more like CY Twombly. John Baldesarri and Bruce Nauman are huge influences.

Since I come from a video/film background, my approach to video making is quite different than my approach to a drawing or painting. When painting, I’m very attracted to the medium I use and that influences my work. Whether I’m using acrylic, charcoal, oil sticks, markers, or pencils, each tool motivates me to make a distinctively different mark and gesture. Drawing on paper is vastly different than painting on canvas. So, depending on the medium I use, I’m expressing different emotions and ideas. I wouldn’t make scratch paintings with paint and I wouldn’t do doodles with charcoal or graphite.

With video, I’m very technical in approach, so it lets me focus solely on idea and concept. If there’s an idea I want to express, I can visualize beforehand how it will be executed, and what the process will entail from shooting to editing. I know my limitations and I know what is possible; so, in that sense, my videos are more idea and concept driven and my drawings and paintings are from a point of emotion and movement.

With my video work, there are too many influences from Nam Jun Paik and Doug Aitken to more traditional filmmakers like David Lynch.

Q. 일하는 동안 무엇이 영감을 주나요?

작업하는 동안은 음악이 가장 많은 영감을 줍니다. 주로 듣는 음악은 Joy Division과 Kanye West 그리고 Sufjan Stevens입니다.

갤러리에서 지나치다 싶게 많은 전시를 보고 있으나 작품에는 그다지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인스타그램을 통해서도 많은 작품들을 보고 있는데, 아직 알려지지 않은 훌륭한 예술가와 작품이 많다는 생각을 합니다. 이유는 모르지만 예술가에 대한 다큐멘터리도 자주 봅니다. 뉴욕타임스는 최근에 구독을 멈췄습니다.

Q. What inspires you while you work?

While I work, music is probably the greatest inspiration. I listen to a lot of Joy Division and also a lot of Kanye West. I also have Sufjan Stevens on a lot when working. I go to too many gallery shows and I think it may not be the best influence on my work. I’m looking at a lot of work on Instagram as well. There are so many amazing art works out there, recognized or unknown. I watch a lot of artist documentaries and for some strange reason, read the New York Times. But I recently cancelled my subscription.

gu-1856_orig
gu-1855_orig
gu-1854_orig

Q. 앞으로 전개될 작업 방향이나 계획이 있는지?

정해진 개념, 사회적 통념을 주제로 작업을 이어나가고 싶습니다. ‘I hate and  I love’도 제가 탐구하고 알아내야 하는 감정이라고 생각합니다. 최근 몇 달 동안 정신적으로 굉장히 힘들었거든요. 작은 감정에도 예민하게 반응했고요. 이번 전시를 기점으로 저는 더 밝은 곳으로 나아갈 준비가 된 것 같아요. 자연의 한가운데로 나가 복잡했던 머리와 마음을 비우고 있는 그대로의 자연과 하나가 되는 기분을 느끼고 싶습니다. 마치 Walden처럼.

Q. Work direction or future plans?

I would like to continue creating body of works based on a set concept or theme. I feel ‘I Hate and I love’ is a feeling I need to explore and figure out and go through. It has been an incredibly difficult couple of months mentally. I have been sensitive to every detail of my emotions. But I think after this exhibition I’m ready to go in a lighter direction. I would love to get a residency out in the middle of nature and just be one with it, kind of like ‘Walden.’

bolee.video_89121548_647354472695905_2959685840646600150_n

Q. 작가님을 한 마디로 표현한다면? Bo Lee 란? / Q. one word

Confused

A R T I S T W O R K S

Cross #1, 2014, cigarettes, acrylic on wood, 86 x 56 x 3 cm

Adam and eve, 2017, charcoal on cardboard, 100 x 56 cm

When we were young #2, 2017, mixed on canvas, 51 x 41 cm

When we were young #4, 2017, mixed on canvas, 51 x 41 cm

When we were young #3, 2017, mixed on canvas, 51 x 41 cm

I'm coming home, 2017, mixed media on luggage, 35 x 53 x 17.5 cm

Anonymous #1, 2016, mixed media on canvas, 51 x 41 cm

Anonymous #2, 2016, mixed media on canvas, 51 x 41 cm

Anonymous #3, 2016, mixed media on canvas, 51 x 41 cm

   

Start typing and press Enter to search

Shopping Cart

장바구니에 상품이 없습니다.